HOME > 알림마당 > 동반성장뉴스
이름 KABCO 이메일 alex6118@naver.com
작성일 20.01.04 조회수 281
파일첨부
제목
경제수장들 "올해도 순탄치 않다"…혁신·포용금융 강조

신년 인사차 한자리에 모인 경제정책 수장들이 올해도 만만치 않은 한 해가 될 것임을 내다봤다.

저성장·저금리 상황에서 대외환경 역시 급변하는 데다 인구·산업구조의 전환 등 구조적인 과제 역시 산적해 있다는 진단이다.

이들은 이런 상황을 타개하고자 혁신금융과 포용금융에 방점을 찍었다.

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는 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는 전반적인 경기회복 흐름이 전망되지만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과 국내 경제의 리스크 요인도 남아 있는 만큼 경계를 늦출 수 없다"며 "특히 금융은 취약성과 파급력이 상대적으로 큰 만큼 금융의 리스크 관리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새해 들어서도 우리 금융환경은 큰 폭으로 개선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저성장·저금리 추세와 가계부채 부담 속에 해외 리스크 요인이 가미돼 크고 작은 갈등과 불확실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0년이 세계화와 정치·경제 지형의 격동기였다면 앞으로의 10년은 인구구조와 기술·산업구조의 대전환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고령층이 생애에 걸쳐 축적한 자산을 어떻게 관리하고 운용할 것인가에 따라 우리 경제의 미래 모습은 크게 달라질 수 있다"며 "축적된 자원이 혁신·신성장 부문으로 배분돼 성장동력 확충에 쓰일 수 있도록 금융산업이 물꼬를 터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제 수장들은 혁신·포용금융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 경기 반등, 성장 회복을 위해 금융이 경제의 혈맥으로서 든든한 지원군이 돼 달라"며 "도전에 따른 위험을 적절히 분산하는 모험자본 공급, 서민금융 공급·채무조정 지원 등 포용금융에 대해 더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또 "금융산업 자체의 변화와 혁신 노력도 절실하다"며 "금융의 디지털 혁신 가속화, 규제샌드박스·오픈뱅킹 등 신시스템 활용, 금융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금융위는 올해 약 6천억원의 예산으로 혁신금융과 포용금융의 확산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금융인들이 금융산업과 금융시장 안정은 물론 소재·부품·장비 산업 지원 등 정부 정책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주고 있다고 치하하면서 "여러분을 감시하는 파수꾼이기보다 함께 뛰는 동반자로 평가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혁신에 대한 기대를 피력했다.

그는 "기술기업과 혁신 경쟁은 금융서비스의 폭과 깊이를 더해가는 동시에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기능할 수 있다"면서 "중장기적인 시계에서 기회 요인을 포착하고 위험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면 금융산업이 우리 경제의 미래를 밝히는 든든한 선봉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급변하는 기술환경 변화에 책임 있는 혁신(Responsible Innovation)으로 대응하면서 포용금융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소비자 중심의 경영문화를 확립하는 등 금융소비자 보호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전글 중소기업유통센터, aT 동반성장몰 상생형플랫폼 주목
다음글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올해는 양적확장의 해"